성남시,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 선정…37억원 확보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07 08:4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55억원 투입해 성남북초교 통학로 1.28㎞ 전선 지중화
 

[성남=오왕석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2023년 말까지 총사업비 55억원을 투입해 수정구 희망로 성남북초등학교 통학로 1.28㎞ 구간의 전선을 지중화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에 선정돼 국비 11억원과 한전·통신사 사업비 26억원 등 37억원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전선 지중화 사업은 성남북초등학교 통학로 일대 도로에 설치된 34개의 전주·통신주를 철거하고, 전선과 통신선을 지하에 매설한다.

 

총 사업비(55억원)는 국비 20%(11억원), 시비 33%(18억원), 한전·통신사 47%(26억원)의 비율로 분담해 내년 5월 전선 지중화 공사를 시작한다.

 

성남시 도시균형발전과 관계자는 “국비 지원사업 선정으로 시 재정 부담을 덜어 전선 지중화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면서 “어린이보호구역 통행 불편 해소, 안전사고 예방, 주변 도로 환경 개선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부의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은 지난해부터 추진됐다. 그동안 성남시는 한전·통신사업자와 사업비를 50%씩 분담해 관련 사업을 펴 왔다.

 

2005년도부터 최근까지 17년간 성남지역 6곳, 18.5㎞ 구간의 전선 지중화가 이뤄졌으며, 투입된 총사업비는 533억원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