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오는 11월 아동권리주간 기념 어린이 그림 공모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7 15:09: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해 11월 서대문구 아동권리주간 그림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는 어린이들의 모습.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오는 11월 셋째 주인 2021 아동권리주간을 기념해 '어린이 그림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는 ▲유아부(6∼7세) ▲저학년부(초등 1~3학년) ▲고학년부(초등 4~6학년)로 나눠 진행되며, 지역내 거주하거나 구 소재 교육기관에 다니면 응모할 수 있다.

구는 '코로나 극복 후 내가 꿈꾸는 서대문의 모습'을 공통 주제로 제시했다.

또한 ▲내가 가장 행복한 순간, 가족이나 친구들과 신나게 놀았던 순간(유아부) ▲가족이나 친구들과 신나게 놀았던 순간, 따돌림은 싫어요(저학년부) ▲내가 원하는 우리 가족의 행복, 학교 폭력과 가정 폭력 없는 우리 마을, 아이들이 존중받는 세상(고학년부) 등 부문별 주제를 선택해 그려도 된다.

규격은 유아부와 저학년부가 8절지, 고학년부가 4절지며, 회화작품으로만 응모할 수 있다.

그림 재료에 대한 제한은 없지만 입체작품은 제외된다.

참여 희망자는 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주제에 맞는 작품과 함께 오는 10월22일까지 내면 된다.

우편 및 방문(서대문구청 제3별관 2층 아동청소년과) 제출 모두 가능하며, 한 명이 한 작품만 낼 수 있다.

아울러 구는 부문별로 최우수상 1명, 우수상 3명, 장려상 6명 등 총 30명의 수상자를 선정해 상장을 수여한다.

입상작은 오는 11월 아동권리주간에 맞춰 전시될 예정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어린이들이 그림으로 상상의 나래를 마음껏 펼치고 모든 세대가 이러한 어린이의 마음을 공감할 수 있는 공모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