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별별 놀이터 교실’ 오는 6일 개강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7 15:09: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곳서 11월까지 운영
또래 친구들과 전래놀이 진행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지역내 아동들을 위한 ‘2021년 종로 별별 놀이터 교실’을 10월과 11월 운영한다.


이번 놀이교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야외활동에 여러 제약이 따르는 요즘, 아동들이 친구들과 전래놀이를 즐기며 정서적으로 교감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진행된다.

아울러 참여자 간 서로 협동해 상황에 걸맞은 다양한 규칙을 추가·변형할 수 있는 사방치기, 비석치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 다양한 전래놀이를 통해 배려심과 협동심을 기르게 돕고자 한다.

‘종로 별별 놀이터 교실’은 10월6일부터 11월27일까지 혜명아이들놀이터와 세종마을어린이놀이터 두 곳에서 열린다. 매주 1회씩 총 4주간에 걸쳐 1·2기 기수별로 진행 예정이다.

교육은 종로마을교사와 학부모전래놀이강사들이 이끈다. 1주차에는 안마놀이, 빙고, 우리집에 왜왔니 등을 해보고 2주차에는 몸놀이 위주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3주차에는 고리전달놀이, 큰줄넘기같은 협동놀이를 진행하며, 4주차에 이르러서는 판놀이를 함께할 예정이다.

모집 대상은 지역내 거주 중인 8~10세 어린이들로, 신청은 종로교육포털에서 1기는 27일부터, 2기는 10월25일 9시부터 기수별 10명씩 선착순 신청을 받으며, 수강료는 전액 무료이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종로교육포털 누리집에서 직접 확인하거나 종로혁신교육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수업이 늘어나고 친구들도 전처럼 자주 만나지 못해 외로운 시간을 보내 온 어린이들이 또래 친구와 전래놀이를 즐기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려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