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핼러윈 데이 대비 음식점(주점) 등 특별방역점검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8 15:11: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평택=오왕석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핼러윈 데이(10.29.~31.)를 맞아 주점 등에 외국인의 집중이 예상됨에 따라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전 집단감염 발생 최소화를 위해 미군, 평택경찰서와 합동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점검은 시, 미 헌병대, 평택경찰서 합동으로 안정리와 신장동 미군부대 앞 쇼핑몰 거리 등에서 집중적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핼러윈 데이 기간 중 주한미군이 연루되는 사건사고 우려와 관련해 미군 측과 예방책을 논의했으며, 미군 측에서도 적극 공감하고 부대별로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교육하고, SNS에도 내용을 공지하는 등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하겠다고 답변했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유흥시설의 집합금지 준수여부, 집합제한 업소의 운영시간 및 사적모임 인원 준수 여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이행 여부이며, 위반 시에는 고발, 운영 중단 및 과태료 처분 등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핼러윈 데이 기간 동안 평택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함께 지속적으로 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시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도록 코로나 관련 방역수칙 준수를 유도하면서 위반행위에 대한 단속과 홍보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