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원예분야 기술보급사업’ 성과 평가회 열어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6:48: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는 26일 농업기술센터 소회의실에서 시 관계자와 농업인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예분야 기술보급사업’평가회를 열고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보완점 등을 논의했다.

 

앞서 시는 관내 농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국·도비 포함 총 3억 9490만원을 지원해 ICT 활용 화훼재배, 신품종 딸기인 ‘금실’과 국산 국화 품종인 ‘마이엘프’ 등 농촌진흥청과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16개 신기술을 관내 농가에 시범 도입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농업인들은 원예시설 내 보광등 이용·여름철 온도 저감 대책, 노동력 절감 기술 등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하며 모든 농가에 확대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시는 평과 결과를 바탕으로 농가에 필요한 지원이 무엇인지 면밀히 검토하고, 신기술 추가 도입이나 보급 확대 등 대책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관내 농가의 경쟁력을 강화해 농가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농업인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세심하게 살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