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내달까지 원효로2가 마을휴식공간 정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4 17:05: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민들과 간담회
▲ 지난 4일 원효로2가 마을휴식공간 정비사업 현장에서 열린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성장현 구청장(오른쪽)이 공사 시행을 알리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용산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21년 구 공원녹지분야 투자사업의 일환으로 6~7월 두달간 원효로2가 마을휴식공간(용산구 원효로2가 65-25 일대 855㎡)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14일 구에 따르면 2009년 조성된 원효로2가 마을휴식공간은 시간이 지나면서 시설이 노후됐으며, 특히 수경시설에 고인 물에서 모기, 녹조가 발생한다는 민원이 많았다.

이에 구는 지난해 시설 개선을 원하는 주민 의견을 접수, 참여예산 안건으로 해당 정비안을 상정했다.

이에 따라 확보된 예산은 2억5000만원(설계비 포함)이며, 특히 민원이 많았던 수경시설은 녹지대로 바꾼다.

공사 내용은 ▲그늘 쉼터(파고라) 신설(2개) ▲운동시설물 교체(9개) ▲발광다이오드(LED) 공원등 설치(6본) ▲운동기구 하부 탄성포장 설치(131㎡) ▲노후 바닥 포장 교체(290㎡) ▲수목 훼손지 관목 보식 ▲공원안내판 설치 등이다.

이번 공사와 관련해 앞서 성장현 구청장은 공사 시행을 알리고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4일 정비사업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양명덕 원효로제1동 주민자치위원회 고문은 "주택가에 위치한 공원으로 이용률이 높은데 시설이 낡아 불편한 점이 있었다"며 "주민 요청을 반영해서 즉각 공사에 나서주신 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구청장은 "주민들이 푸른 녹지 속에서 더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구가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다음 달이면 새롭게 바뀐 원효로2가 휴식공간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구는 원효로2가 마을휴식공간 정비사업 외 ▲공원 내 관리사무소 그린리모델링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공원조성 ▲산천동 가로쉼터 정비 ▲이촌동 자연학습장 보수정비 등 공원녹지분야 57개 투자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