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청량리역 4·5번 출구 일대 광장 정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4 17:13: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무허가 가게 철거··· 가림막 설치키로
안전한 통행로 확보
▲ 거리가게가 철거된 청량리역 광장 전(위)·후(아래) 모습. (사진제공=동대문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청량리역 4·5번 출구 일대 광장에 무허가로 점유하던 거리가게들이 철거되면서 시민들의 통행이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구에 따르면 청량리역 광장은 지하철 1호선 청량리역 4·5번 출구 및 버스 환승센터에 인접해 유동인구가 많은 곳으로, 2010년께부터 10여개의 거리가게가 광장 인근을 점유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 32개까지 늘어난 상태였다.

특히 먹거리, 잡화, 포장마차 등 여러 형태의 거리가게 시설물로 시민들이 통행불편을 호소했고, 주류 판매나 상품권 교환 등 불법 영업행위까지 이뤄져 철거를 요구하는 민원이 잦았다.

이에 구는 지난 7월9~23일 보도 원상회복 명령 처분을 내렸으며, 이후 8월18일~9월1일 행정대집행 사전계고를 실시해 해당 지역의 거리가게 운영자들의 자진철거 및 정비를 유도했다.

그 결과 지난 12일부터 25개의 무허가 거리가게 운영자들이 자진 철거 및 정비를 시작했으며, 남은 7개의 거리가게 역시 철거협상이 진행 중이다.

구는 또한 철거 및 정비가 끝난 장소 주변에 새로운 거리가게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림막을 설치하고 방범등 및 CCTV 설치로 시민의 야간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꼼꼼하게 살필 예정이다.

유덕열 구청장은 “안전한 통행로 확보를 위해 청량리역 광장의 무허가 거리가게 25곳을 철거하게 됐다”며, “남아 있는 거리가게도 원활하게 협상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