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강동 아이맘택시’ 드라이브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4 18:16: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임산부·영아 양육가정 지원서비스
區, 가정당 3만원 마일리지 지급
▲ 이정훈 구청장(왼쪽 세 번째)이 ‘강동 iMOM택시’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위탁사업자 (주)진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오는 17일부터 임산부와 영아 양육가정의 이동편의 지원서비스 ‘강동 iMOM택시’ 운영을 개시한다.


구는 임산부와 영아들의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대중교통 이용이 쉽지 않기에 건강한 출산과 양육지원을 위해 임산부와 12개월 이하 영아 양육가정에서 의료목적으로 병·의원 방문 시 이용할 수 있는 이동서비스 ‘강동 iMOM택시’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3월 관련 조례개정을 거쳐 7월 위탁사업자 선정을 마쳤으며, 지난 3일 선정업체 (주)진모빌리티와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과 함께 발대식을 열었다.

택시는 구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임산부, 영아 양육가정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가정당 3만원의 택시 마일리지가 지원된다.

서비스 대상자는 전용 앱을 설치한 후 회원가입과 대상자 승인을 받은 후 앱에 접속해 간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내, 하남시 등 인접 경기도까지 출발지와 도착지로 이용할 수 있으며, 오는 12월24일까지 사용하지 못한 마일리지는 자동 소멸된다.

한편, ‘강동 iMOM택시’는 전 차량을 대형 프리미엄 승합차로 배차하고 차량 내 테블릿PC, 비말 차단스크린, 공기살균기 등 임산부와 영아 가정의 특성에 맞는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양하고 세심한 정책 발굴에 힘쓰고 있다”며 “그간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웠던 임산부와 영아가정에서는 코로나19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강동 iMOM택시’를 이용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