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스마트 전기안전시스템’ 구축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4 16:09: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IO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전기안전시스템’ 구축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스마트 전기안전 시스템’은 IOT센서를 통해 저항성 누설전류, 부하전류, 아크 등 데이터를 수집한 후, 과전압·전류, 누설전류 등 전류 변화를 실시간 모니터링 해 전력설비를 원격 감시하는 플랫폼이다.

 

IOT센서가 15분 단위로 전류흐름을 관제하여 이상 징후 등 전기화재 유발패턴 감지 즉시 사용자에게 앱 알림과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며, 안전센터와 사용자가 전기설비를 사전에 안전 점검함으로써 이상 전류 조치 등 신속한 대응으로 전기화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구는 좁은 방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화재가 날 경우 인명피해가 큰 고시원과 노후주택 500가구 대상으로 IOT 센서(전기재해감시장치)를 무상 지원한다.

 

설치는 분전함에 전기상태 측정이 가능한 IOT 센서 장착하는 것으로 10분정도 소요되며 오는 12월까지 설치 완료 할 계획이다.

 

전기재해장치설치 지원 등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청 미래도시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정순 미래도시과장은 “스마트 전기안전 시스템 구축을 통해 이상 전류 징후 감지와 사전 전기설비 안전 점검으로 전기화재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며, “전기화재 예방 등 주민의 삶의 질 향상위해 스마트기술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