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의회, 2020 회계연도 결산검사 실시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9 16:56: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고문식 책임위원을 비롯한 위원들이 결산검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중구의회)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중구의회(의장 조영훈)는 오는 30일까지 2020회계연도 결산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산검사위원으로는 고문식 의원, 정기암 (전)공무원, 채성만 (전)공무원, 최원익 회계사, 상미정 세무사로 선임됐다.

검사 대상은 중구의 2020 회계연도 ▲세입·세출의 결산 ▲계속비·명시이월비 및 사고이월비의 결산 ▲채권 및 채무의 결산 ▲재산 및 기금의 결산 ▲재무제표 등이다.

위원들은 결산서류와 증빙자료를 바탕으로 계산의 과오 및 부합여부를 확인하고 재정운영의 타당성과 예산집행의 효율성 및 적법성 여부 등을 검토한다.

세부 일정을 살펴보면 지난 1일 생활도시친화국 수검을 시작으로 경제친화국, 생활복지친화국, 감사담당관, 생활안전담당관, 시민친화국, 행정지원국, 동 주민센터, 의회, 보건소 순서로 검사가 진행되며 30일인 마지막 날은 결산검사 강평회가 열릴 예정이다.

고문식 책임검사위원은 “어려운 시기에 구민의 소중한 세금으로 모인 구 재정 인 만큼 건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용되었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잘된 점은 격려하고 잘못된 점은 시정과 개선조치를 요구하여 올바른 재정운용을 확립할 수 있도록 검사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