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안전하고 편안한 귀향길 교통 종합 대책 상황실 운영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6 09:20: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설 연휴 기간 동안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군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5일간 영암군청 3층에 특별 교통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설 연휴기간 동안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코로나 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버스터미널과 버스업체에 대해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다중이용시설 방역실태와 마스크 의무 착용, 차량 운행 전후 소독 여부, 방역수칙 준수 등을 집중적으로 사전 현장 점검을 실시했으며 운수종사자에게 마스크 7,850매, 손소독제 137개, 살균제 67통을 전달했다.

또한,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 시 119 소방대와 연계해 긴급 구급활동을 전개하고, 경찰서와 24시간 차량 소통상황과 안전운행 관리, 교통 불편신고 처리 등 군민과 고향을 찾는 귀성객에게 최고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추석 명절에 이어 이번 설 명절에도 고속버스를 이용해 영암을 방문하는 귀성객에게 군 직영 운영으로 깨끗하고 새롭게 정비된 영암읍 공영버스터미널에서 즐거운 귀향길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문동일 건설교통과장은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귀성객과 성묘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설날 당일과 오는 2월 2일에는 택시나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교통사고 없는 명절이 되도록 혼잡지역 우회와 안전 운행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하며 “코로나로 인해 고향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어 이번 설 연휴에도 지난 추석 연휴에 이어 군내버스 막차 시간을 연장 운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