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사랑의 집수리 100호 돌파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3 18:04: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0호 사업 맞아 수혜 가정집들이 선물 전달, 사회 안전망 구축 노력 지속

 ▲SK인천석유화학이 사랑의 집수리 사업 100호를 맞아 인천 서구지역 수혜 가정을 방문해 집들이 선물을 전달했다. (사진=SK인천석유화학)
[시민일보=문찬식 기자] SK인천석유화학이 지역사회 주거복지를 위해 추진하는 ‘사랑의 집수리’ 사업의 수혜 가정이 100호를 돌파했다.

 

3일 SK인천석유화학에 따르면 사랑의 집수리 사업은 인천광역자활센터, 서구노인복지관과 연계해 서구지역 홀몸 노인의 집을 고쳐주는 주거복지 사회공헌 활동을 시행 중이다.

 

사랑의 집수리 사업의 후원금은 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들이 임금의 1%를 기부해 조성한 ‘1% 행복 나눔 기금’으로 마련됐다. 

 

SK인천석유화학은 사업 첫 해인 2018년 16가구를 시작으로 2019년 32가구, 2020년에는 32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했다. 올해도 20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이어나가 12월 현재 100 가구가 지원을 받았다.

 

SK인천석유화학과 유관 기관 관계자들은 최근 집수리를 마친 홀몸 노인 가정을 방문, 집들이 선물로 생필품 등을 전달하며 안부 인사를 건넸다. 또 주택 화재 예방을 위해 콘센트와 멀티탭에 화재방지 스티커를 부착했다.

 

수혜 대상인 A씨는 “기초연금으로만 살아가면서 집수리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살았는데 너무 감사하다”며 “주방 시설도 교체하고 도배와 장판까지 깨끗하게 고쳐줘 마치 새집에 이사 온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인천지역의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공헌 활동을 지속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