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과수화상병 유입 차단 위한 농작업자 관리 당부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5-25 10:35: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염물질 유입 차단 및 작업 중 수시 소독으로 사전예방 철저

▲ 과수화상병 증상 / 사진=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은 최근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지역에서 농작업을 마치고 이동한 작업자가 과수화상병을 전파한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서는 ▲과수원 청결관리, ▲주변 과수원 방문 자제 ▲전정가위ㆍ톱 등 소형작업도구 공동 사용 금지, ▲작업 중 작업자ㆍ작업 도구 수시 소독, ▲과수원 출입용 신발과 작업복과 외부 활동용 구별 사용, ▲위생덧신ㆍ일회용 부직포 작업복 및 장갑 착용 등을 지켜야 한다.

특히, 적과에 사용하는 가위는 나무 한 그루 작업을 마치고 반드시 소독한 후에 다른 나무를 대상으로 작업해야 하며 과수원 경영주는 과수원 내부 곳곳에 알코올 등 소독약제 및 소독용품을 비치해 작업자가 수시로 소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작업일시, 과수원 출입자, 작업내용, 소독 여부 등을 기록한 영농일지를 반드시 작성해야 한다.

또, 농기자재 소독은 70% 알코올이나 차아염소산나트륨 0.2%가 함유된 락스 또는 일반 락스를 20배 희석해 소독 액을 만들어 전정가위ㆍ톱 등 소형도구를 소독 액에 90초 이상 담그거나 분무기로 뿌리고, 나무가 바뀔 때마다 소독해야 한다. 분무기ㆍ경운기 등 대형 농기구는 소독 액을 과원 출입 시 또는 작업 도중 수시로 골고루 살포해야 한다.

군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하는 5~6월 농·작업이 가장 활발한 시기에 화상병 발병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정기예찰과 소독약 보급으로 사전방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김춘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관내 과수원에서는 아직 과수화상병 발병 사례가 없지만 언제 발병될지 모르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농·작업 시 수시로 소독하고, 외부 오염 물질이 과수원 내부로 유입되는 것을 막아 사전방제에 힘써 주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