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설 앞두고 건설현장 하도급 임금 체불 특별점검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17 16:4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건축·주택건설 현장 54곳 대상…3개팀 9명으로 특별점검반 편성 -
▲ 관내 한 건설공사 현장 모습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17~28일 관내 건설공사 현장 하도급자의 임금‧공사대금 체불 예방을 위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3개팀 9명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관내 건축‧주택건설 현장 54곳을 선정해 방문 점검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임금‧자재‧장비 및 하도급 대금의 적정 지급 여부, 건설기계 대여 계약서 등 각종 표준 계약서 작성 실태, 건설기계 대여 대금 지급보증서 발급 실태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위법‧부당행위 등은 관련법에 따라 행정조치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건설 경기 침체로 어려움이 큰 만큼, 공사 대금, 임금 체불 등을 사전에 방지해 지역 영세 업체나 건설 근로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