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불법폐수 배출 합동단속··· 한탄강 색도 개선

손우정 기자 / sw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15 18:3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동절기 수질오염물질 배출시설 93곳 점검
29일부터 돌입··· 위반사항 적발땐 강력 처분 예정
[의정부=손우정 기자] 경기도는 한탄강 수계 오염원 집중 관리를 위해 15일부터 오는 26일까지 2주간 사전계도 기간을 거쳐 29일부터 12월10일까지 ‘2021 동절기 수질오염물질 배출시설 도-시ㆍ군 합동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은 도가 올해 5월 발표한 중장기 종합대책인 '한탄강 색도 개선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한탄강 지류하천에 대한 동절기 오염원 집중 관리로 색도 개선 효과를 제고하고자 추진한다.

점검은 한탄강 수계 오염원 중점관리 하천인 신천, 효촌천, 상패천, 귀평천, 진재천, 포천천 하류 일대에 소재한 폐수 25곳, 가축분뇨 16곳, 개인하수 52곳 등 총 93곳의 배출시설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 수자원본부, 광역환경관리사업소, 민생특별사법경찰단, 한강유역환경청 환경감시단, 포천시, 양주시, 동두천시가 함께 하는 총 12개조 23명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중점 점검사항은 ▲배출시설 무허가(미신고) 여부 ▲처리시설 적정 가동 여부 ▲처리시설 적정설치 및 관리상태 ▲폐기물 침출수, 화학물질 등 오염물질 유출 여부 ▲관리일지 작성 등 기타 준수사항 확인 등이다.

수질오염물질 적정 처리여부 확인을 위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에서 최종 방류수에 대한 오염도 분석도 병행해 실시한다.

점검결과 위반사항 적발시 개선명령, 경고,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취하고, 상습위반 및 불법행위, 중대위반사항 등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이 별도 관리해 형사고발 등 강력 대응할 예정이다.

‘한탄강 색도 개선 종합 대책’은 한탄강의 색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세계지질공원인 한탄강을 경기북부를 넘어서는 대한민국 대표 명소로 육성하고자 마련한 중장기 대책이다.

그 일환으로 공공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기준을 도 조례에 규정하는 등 제도정비와 함께 한탄강 색도 문제 원인진단, 색도 저감 신기술 실증화, 공공하수처리장 기능보강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또한 효율적인 오염원 관리를 위해 색도 저감 약품 지원, 개별 오염 배출업체 등에 색도 자동 측정기기 설치 등을 지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