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용산역~전자상가 공중보행교 설치 추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30 15:58: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HDC아이파크몰 신청 허가··· 내년 5월 완공 예정
길이 147m·높이 10.15m··· 난간·외벽 투명유리 마감
▲ 용산역-서울드래곤시티 간 공중보행교 신설 조감도. (사진제공=용산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HDC아이파크몰(이하 HDC)로부터 접수 받은 '용산역-서울드래곤시티(SDC) 간 공중보행교 설치 신청'을 허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용산역-용산전자상가를 잇는 새 공중보행교 설치가 2021년 12월부터 오는 2022년 5월까지 추진된다.

구에 따르면 사업 위치는 한강로동 40-999번지 일대로, 이 곳에 길이 147.03m, 폭 8.6m(내부 보행로 5m), 면적 1264.53㎡, 용산역 3층에 해당하는 10.15m 높이의 교량이 새롭게 설치된다.

교량 겉모습은 그물망 같은 디자인으로 난간·외벽을 투명 유리로 마감, 개방성을 확보하고 동선을 단순화(직선화)시키며, 경사는 1° 정도로 계획했다.

구 관계자는 "새 교량 신설과 더불어 1993년 설치된 기존 보행교는 철거된다"며 "전자상가에서 용산역으로 접근성을 높이고 보행환경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구는 2016년 용산민자역사 증축 관련 실시계획 승인시 공중보행교 신설을 공공기여 항목에 포함시켰다.

기존 보행교가 낡고 불편한 데다 일부 구간 급경사로 노약자·장애인 등 안전사고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 용산공원-용산파크웨이-용산역-SDC-전자상가를 잇는 보행 네트워크 확보도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후 2017년 도시관리계획(보행자 전용도로) 결정, 2018년 시 도시디자인위원회 심의가 이뤄졌지만, 공중보행교 하부 토지를 소유·관리하고 있는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등과 국유지 사용료 감면 등에 관한 협의가 안돼 사업이 지연됐다.

결국 올해 초 용산전자단지 협동조합·상인연합회, 시각장애인협회 용산구지회, 서울농아인협회 용산구지회, 지체장애인협회 용산구지회 등 9개 단체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사업 촉구 민원을 제기, 3월 기관간 조정·합의가 이뤄졌다.

공중보행교 설치 협약서에 따르면 공사비는 전액 HDC가 부담한다.

완공된 보행교는 국가철도공단에 기부채납되며, 이후 시설물 유지보수는 SDC 운영사인 서부티엔디가 한다. 국유지 등 부지 점용·사용료는 전액 면제다.

성장현 구청장은 "오랜 기간 공들여온 용산역-SDC 공중보행교 조성사업이 내년 상반기에 완료된다"며 "주민들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구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