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망원1동 월드컵로 골목길 도시재생 사업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17 16:3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9길 일대 '보행자 중심' 새단장
▲ 보행자 중심 골목길 개선 전·후 모습.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망원1동에 위치한 월드컵로 19길 일대가 골목길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새롭게 단장됐다고 17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망원1동은 젊은 세대들의 많은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망리단길이 있는 지역이지만, 지역 개발이 느려 점점 노후화되고 있는 지역으로 주민들이 생활에 불편함을 겪던 곳이다.

이에 구는 노후된 골목길에 변화를 주기 위해 이번 골목길 환경 개선 사업을 마련했으며, 사업은 서울시 공모 사업으로 선정돼 시 예산과 구 예산을 합쳐 총 11억원 규모로 진행됐다.

앞서 구는 2019년 사업에 착수, 2020년에는 지속가능한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조직된 '망원1동 주민협의체'와 골목길 재생을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민·관 협력으로 만들어진 실행계획을 바탕으로 한 골목길 정비공사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이어졌다.

그 결과, 망리단길과 이어지는 월드컵로 19길은 보행자와 차가 함께 다녀 안전사고 우려가 있던 골목에서 보행자 중심의 골목으로 재조성됐다.

또한 어지럽게 늘어져있는 전봇대 전선을 정리하고 노후 담장을 교체했으며, 틈새 녹지 공간도 조성했다.

아울러 골목길 외관 뿐만 아니라 지난해 '서울시 가꿈주택'을 통해 망원1동에 위치한 주택 2곳 내부 개선 공사도 진행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월드컵로 19길이 도시재생사업으로 활력을 띠게 된 데는 지역 주민과의 협력이 가장 큰 요인이다"라며 "앞으로도 주민 만족도가 높은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구민 삶의 질 향상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