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선관위, 지방선거 불법행위 단속 강화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30 17:1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평선관위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한·금지되는 행위와 위반 사례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나섰다.
[시민일보=문찬식 기자] 인천 부평구선거관리위원회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한·금지되는 행위와 위반 사례에 대한 예방·단속을 강화하고 나섰다.

 

30일 부평선관위에 따르면 정당이나 후보자가 설립·운영하는 기관·단체·조직 또는 시설은 선거 구민들을 대상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할 수 없다.

 

아울러 기관·단체 등의 설립이나 활동 내용을 선거구민에게 알리기 위해 정당·후보자의 명의나 그 명의를 유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선전할 수 없도록 규정돼 있다.

 

자치단체장은 자치단체 사업계획, 추진실적 그 밖의 자치단체 활동 상황을 알리기 위한 홍보물을 발행·배부할 수 없고 주민자치센터가 개최하는 강좌에 참석할 수 없다.

 

이와 함께 근무시간 중에 공공기관이 아닌 단체 등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 누구든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해 간판·현수막 등의 광고물을 설치·게시할 수 없다.

 

또 표찰 등을 착용 또는 배부하는 행위, 후보자를 상징하는 인형·마스코트 등 상징물 제작·판매, 정당 또는 후보자 지지·추천 또는 반대하는 내용이 포함된 인쇄물 및 영상을 게시할 수 없다.

 

이 경우 정당·후보자 명칭·성명을 나타내는 광고, 인사장, 벽보, 사진, 문서·도화, 인쇄물, 녹음 등을 배부·첩부·상영·게시 행위가 금지된다. 이에 선거일 180일 전인 12월 2일까지 자진 철거해야 한다.

 

이와 관련 부평구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법을 몰라 위반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입후보 예정자들은 관련 규정을 사전에 전화, 방문 문의하는 등 각별히 유의해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