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문화재단, 연극 <데미안 비더게부르트> 개막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7 12:47: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데미안 비더게부르트' 연극 홍보물 (사진제공=강동문화재단)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강동문화재단은 오는 12월17~25일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강동문화재단과 상주단체 극공작소 마방진이 공동 기획한 연극 <데미안 비더게부르트>를 개막한다.

 

연극 <데미안 비더게부르트>는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세계인의 사랑을 받아온 독일 문학의 거장 헤르만 헤세의 대표작 ‘데미안’을 원작으로 한다. ‘데미안’은 소년 에밀 싱클레어가 막스 데미안을 만나면서 자신의 세계를 깨고 내면으로 들어가 진정한 ‘나’를 마주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성장소설이다.

 

마방진은 다소 모호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원작의 주제 의식을 조금 더 선명하게 드러내고자 ‘데미안’을 각색했다. <데미안 비더게부르트>는 입체적인 캐릭터들과 쉬운 스토리로 관객들과 적극 교감할 예정이다.

 

마방진은 “‘데미안’은 성장의 과정에서 고통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치유와 극복의 힘을 줄 수 있는 작품이다. 관객들이 우리의 공연을 통해 공감과 위로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안준원 작가는 “'인생은 자기 자신에게 도달하기 위한 여정이고, 그 길을 찾는 것은 자신의 몫이다'라는 원작의 주제에서 더 나아가 나와 같이 길을 찾는 타인과 ‘따로 또 같이’ 함께할 수 있다는 의미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일리히의 수습교사 ‘데미안’ 역은 배우 견민성, 반항기 가득하지만 여린 내면을 가진 ‘싱클레어’ 역에는 배우 홍준기, 겉으로는 약해 보이지만 강인한 내면을 가진 싱클레어의 동급생 ‘크나우어’ 역으로는 배우 김하리, 유명한 법조인 집안의 아들이자 헤일리히의 문제아 ‘알폰스 벡’ 역으로는 배우 오정택이 출연한다.

 

강동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구민들이 ‘데미안 비더게부르트’ 연극을 통해 조금이나마 힐링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좌석은 3만원이고 청소년 30%, 강동구민 20% 할인된 가격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강동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아트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