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미국산 소고기 정부는 안먹고 전경만 먹었다민주당 최규식의원 맹비난
"이명박식 땜질정치의 전형"

“소고기 수입재개 후 1년 동안 정부종합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에게 미국산 쇠고기 꼬리곰탕과 내장을 먹이겠다”

지난해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당시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이 국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했던 말이다.

하지만 최근 민주당 최규식 의원이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지난해 9월부터 1년간의 정부청사구내식당 및 청사 경비 전경부대의 원산지별 소고기 소비량 현황을 받아 분석한 결과, 애꿎은 전경들만 미국산 소고기를 먹어온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최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스로 먹겠다 약속한 정부는 안 먹고 선택권 없는 전경들에게만 미국산 소고기를 먹였다. 이는 식사 때마다 군대간 자식을 생각하는 부모님의 가슴에 못을 박는 일”이라며, “이런 정부를 국민이 과연 신뢰할 수 있겠냐”고 맹비난했다.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정부종합청사의 소고기 구매 내역을 살펴보면, 중앙청사와 과천청사, 대전청사는 각각 5400kg, 8981kg, 3255kg의 소고기를 전량 호주산으로 구매했고, 광주청사와 춘천지소 역시 소량이지만 각각 114kg과 12kg을 호주산으로, 제주청사는 호주산 412kg, 국내산 12kg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기간 동안 한 번도 미국산 소고기를 구매하지 않았다.

반면 경찰청 제출 자료에 따르면 과천청사를 경호하는 경기 706전경대는 같은 기간 동안 총 573kg의 미국산 소고기만을 먹어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전경의 지휘선상에 있는 경기지방경찰청, 경찰청 구내식당에서조차 단 1kg의 미국산 소고기를 구매하지 않아 선택권이 없는 전경들만 강제적으로 먹게 된 셈.

최 의원은 “문제가 생기면 일단 화려한 말로 떼우고 보자는 이명박식 땜질 정치의 전형”이라고 꼬집으며,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친서민 행보가 미국산 쇠고기처럼 말 뿐인 가식성 행보가 아님을 보이기 위해서는 4대강 사업 포기를 선언하고 복지예산 증액 등 실질적인 친서민 정책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같은 최 의원의 주장에 대해 농림수산식품부는 “굳이 해명을 해야 할 필요가 있나”라며 별다른 입장 표명을 보이지 않았다.

문수호 기자 msh@siminilbo.co.kr

문수호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