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교통
용인 경전철, 혈세낭비 멈추나市, 신규 법인과 협약 내달부터 (주)용인경량전철서 운영
  • 오왕석 기자
  • 승인 2013.07.25 16:28
  • 입력 2013.07.25 16:28
  • 댓글 0

기존 MRG 운영구조 보다 약 3000억원 재정절감 효과

[시민일보]우여곡절 끝에 개통됐던 용인경전철이 내달부터 신규법인에 운영권이 넘어가면서 향후 순항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경기 용인시(시장 김학규)가 25일 용인경전철 사업의 신규사업시행법인인 ‘용인경량전철 주식회사'와 '용인경량전철 민간투자사업 변경실시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용인경량전철 주식회사'는 이날 위탁운영을 담당할 봄바디어사와 운영유지보수 계약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 따라 오는 8월부터 칸서스자산운용(주)이 설정한 ‘칸서스용인경량전철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1호’가 주주로 참여한 ‘용인경량전철 주식회사’가 용인경전철을 공식 운영한다.

협약은 지난해 6월 체결한 재구조화 및 자금재조달 협약을 시작으로 칸서스자산운용(주)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신규투자 유치 양해각서 체결, 신규투자자 및 캐나다 봄바디어사와의 협상, 지방의회 동의안 의결 통과,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쳤다.

주요내용은 당초 사업시행자가 가지고 있던 운임조정 권한을 용인시가 가져오고, 주무관청의 실질적인 관리감독 권한 강화 및 사업시행자의 운영책임 강화라는 것이 시측 설명이다.

이는 요금에 대한 민원을 최소화하고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 용이로 이용자의 편익을 증대시키는 효과가 예상되며 감독 및 책임 강화가 안정된 경전철 운영으로 이어질 것으로 시가 기대하면서다.

따라서 용인경전철은 이후 사업재구조화에 따른 사업운영이 추진되며, 신규투자자가 약 29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민간투자비를 확보하고, 용인시가 운영기간 동안 상환하게 된다.

사업재구조화 기본구조는 실제 운용수입이 사업운용비(민간투자비 상환 원리금과 운용비 등을 포함)보다 적은 경우에는 부족분을 주무관청이 재정을 지원해 주고, 초과하는 경우에는 환수하는 방식이다.

국내 민간투자사업 전문연구기관인 공공투자관리센터는 사업재구조화에 따른 비용보전방식이 기 지급한 중재판정금과 자금 재조달 효과를 반영한 기존 최소운영수입보장방식(MRG) 구조보다 약 1조원, 현재가치로는 3000억원의 재정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용인경전철 사업으로 인해 안팎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변경실시협약의 체결로 사업을 정상 궤도에 올릴 수 있게 되었고 향후 용인시 재정부담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는 경전철 수요 증대를 위한 활성화 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시민들이 경전철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운영관리 감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왕석 기자  ow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