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햇살
조경태 소신발언에 박수를
   
 

 편집국장 고하승

 

민주당 조경태 최고위원의 잇단 소신발언이 당내 반발을 사고 있다.

통합진보당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과 관련, ‘야권연대 책임론’을 제기했던 조 최고위원은 이 의원 체포동의안에 반대투표를 한 당내 의원들의 ‘커밍아웃’을 요구하고 나섰다.

조 최고위원은 지난 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석기를 옹호할 의도로 체포동의안에 반대표를 던진 여야 의원들은 빨리 커밍아웃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벌집을 쑤셔 놓은 듯 난리가 났다.

특히 같은 당 유은혜 진성준 의원 등 486운동권 출신 초선의원들이 조 최고위원을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과 통화에서 조 최고위원의 ‘커밍아웃’ 발언에 대해 "(조 최고위원은 그런)발언을 철회하고 민주당과 당원들,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야권연대 책임론’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도 “일부 책임론을 거론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그 당시 상황을 이런 문제에 소급적용해서 책임론을 묻는 것은 동의할 수가 없다”고 조 최고위원을 비난했다.

특히 그는 "체포동의안에 찬성했으면 종북이 아니고 반대했으면 종북이란 식으로 논리를 대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신종 매카시즘이 이석기의원 사건을 계기로 횡행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심각하게 우려된다. 그런 발언을 최고지도부의 한 분이 했다는 것에 정말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진성준 의원도 조 최고위원 비판대열에 합류했다.

진 의원은 전날 SNS에 올린 글에서 “조 최고위원은 수십 년 동안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투쟁해온 민주당의 역사와 정체성을 부정함으로써 당 지도부의 자격을 상실했다”며 당 지도부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진 의원은 “투표 내역을 밝히라는 발언은 우리 헌법과 민주주의에 대한 천박한 인식과 철학을 보여주는 한심한 발언”이라면서, “조 최고위원은 새누리당의 정략적 정치공세를 앞장 서서 수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조 최고위원의 발언은 민주당이 자유주의 정당, 민주적인 정당으로서 충분히 말할 자유는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최고위원 자격으로 지속적으로 여러 번 걸쳐 얘기하는 게 적정한 것인지와 일부 사실왜곡에 기초하는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에서 ‘(이석기) 체포동의안’을 처리하는 것과 관련, 무기명 비밀투표로 실행했는데 이는 소위 양심의 자유에 관한 부분”이라며 “정치적 공세가 도가 지나친 게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도 "이석기 의원과 관련된 조 의원의 발언에 대해 지역 당원들 사이에 '해도 너무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며 "설령 마음속으로 그런 생각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사석에서 할 얘기와 공석에서 할 얘기를 구분해야 한다. 자기입신만 생각하는 조 의원은 스스로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최고위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조 최고위원은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당내 일각의 주장에 대해 "민주당의 지지율이나 보고 이야기하라"고 일축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은 지금 위기상황에 놓였다"며 "종북과 진보는 구분해 가야 한다. 종북세력에 동조하면 우리가 공당으로서 어떻게 존립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맞는 말이다.

지금 민주당은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혐의사건의 파장이 확산되는 가운데 새누리당 지지율은 상승한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6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정당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새누리당이 전주 대비 4.8%포인트 상승한 53.3%인 반면 민주당은 4.2%포인트 하락한 21.8%에 그쳤다. 양당간 지지율 격차는 22.5%포인트에서 31.5%포인트로 크게 벌어진 것이다.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신당을 창당할 경우, 새누리당 지지율이 48.1%, 안철수 신당이 19.9%인데 반해 민주당 지지율은 겨우 10%대를 조금 넘어선 13.2%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였다.

민주당 지지율이 이처럼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는 것은 이석기 사태와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민주당은 마땅히 ‘자기반성’을 촉구하는 조 최고위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겸허하게 수용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도 오히려 그를 향해 공격의 날선 칼을 휘두르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한삼하기 그지없다.

고하승  goh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하승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무버퍼도사 2013-09-11 10:37:34

    새누리 지지자가보기엔 소신이지만 야권지지자가보기엔 자뻑입니다. 지혼자 살려고 팀킬하는 병신짓을하는게 조경태죠...저놈은 새누리 가도 욕안할려구요 완전 나쁜놈임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