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경인권
‘고양시 태권낭자’ 이아름, 한국 태권도 간판으로 우뚝!- 황경선 올림픽 2연패 스타, 이아름 멘토이자 훈련파트너
  • 이기홍 기자
  • 승인 2017.07.04 16:14
  • 입력 2017.07.04 16:14
  • 댓글 0
고양시를 대표하는 이아름(25) 선수가 한국 여자태권도를 이끌 간판으로 우뚝 솟았다.
 
이아름은 지난 30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끝난 2017 무주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에서 금메달을 획득, 세계최강의 실력임을 입증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특히 여자부 MVP에 뽑히는 영광까지 안으며 한국태권도가 4년 만에 남녀부 동반우승의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는 세계 183개국에서 2,0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올림픽 2연패에 빛나는 고양시청 팀 선배인 황경선(31․ 67㎏) 선수가 이아름의 서울체고, 한체대 선배. 두 사람은 10대 시절 부터 함께 훈련하고 서로의 고민을 털어 놓을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2015년 고양시청에 입단한 것도 황경선 선배와 한 팀이 되고 싶다는 바람이 컸고 고양시청의 지원과 배려가 입단을 결심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이아름 선수는 “고양시청에서 훈련하면서 심리적인 안정과 기술을 연마할 수 있었다. 더 큰 무대에서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아름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황경선을 훈련파트너로 쓰는(?) 호사도 누렸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알고 있기에 체급은 달라도 이만한 훈련상대가 없었던 것.
 
황경선은 후배를 위해 훈련파트너 역할을 자처했으며, 경기에 임하는 노하우와 상대를 제압하는 방법 등 자신만의 ‘승리비법’을 아낌없이 나눠줬다.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 회장은 “태릉선수촌에 격려차 갔을 때 가장 눈에 띠는 선수가 이아름 선수였다”며 “발기술은 세계 톱클래스에 속하는 선수로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아름 선수는 2014년부터 한국을 대표하는 여자 태권도 선수로 이름을 날렸다.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2016월드그랑프리 파이널 동메달을 땄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특히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는 올림픽 2연패에 빛나는 제이드 존슨(영국)을 14-8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무르익은 실력을 뽐내더니 결승에서 쿠브라 일군(터키)을 7-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성 고양시장은 “고양시 소속으로 세계 톱스타를 꺾고 금메달을 따낸 이아름 선수는 고양시의 자랑이자 한국 태권도의 미래”라면서 “그동안의 노고와 힘든 훈련을 이겨낸 값진 결과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기홍 기자  lkh@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