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용인시, “외고·자사고 탈락생도 일반고 추가배정하라”
  • 오왕석 기자
  • 승인 2018.04.16 18:46
  • 입력 2018.04.16 18:46
  • 댓글 0
경기교육청 ‘고입 기본계획’ 보완 요청
“탈락땐 비평준화지역 신청··· 학교 선택권 침해”


[용인=오왕석 기자] 경기 용인시는 경기도교육청에 '고교 입학전형 기본계획' 보완을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도교육청이 지난 3월29일 발표한 ‘2019학년도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에서 "외고·국제고·자사고를 지원해 탈락한 학생들은 평준화지역 일반고에 추가배정을 실시하지 않는다"고 밝힌 데 대해 보완을 요구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기본계획대로라면 고교 평준화지역인 용인 중학생들의 경우 지역내 자립형사립고인 용인외대부고에 지원해 탈락하면 현실적으로 통학이 불가능한 타 시·군 비평준화지역 미달학교에 신청하거나 재수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린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건의문에서 서울시교육청 등의 타 광역시·도의 고등학교 입학전형에는 이 같은 추가배정 사항이 명시돼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시는 건의문에서 '갑작스러운 입시전형의 변화로 시를 비롯한 경기도 평준화지역 중학생의 자유로운 학교선택권과 평등권을 침해하고 학생과 학부모들의 고입 준비에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앞서 시는 지난 6일 용인외대부고에도 ‘지역전형 30% 선발제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해당 제도가 당초 학교 설립시 상호협약한 것이며, 만일 설립협약서의 변경사항이 있을시 별도의 논의기구를 설치해 검토해야 한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시는 2002년 한국외국어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용인외대부고 건축 및 교육설비 378억원을 지원했다. 이에 따라 용인외대부고는 신입생 정원의 30%를 용인지역 중학교 출신으로 선발하는 특별전형인 지역전형을 실시해왔다.

시 관계자는 “지역 중학생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왕석 기자  ow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