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송도 도시개발사업 또 기간연장 ‘논란’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8-08-30 16:09: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단체 “테마파크사업 정지··· 기한연장 특혜”
市 “연계사업 취소불가능··· 소송과정 참고해야”


[인천=문찬식 기자] 부영그룹의 인천시 연수구 송도 도시개발사업 기간이 연장되자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30일 시에 따르면 부영의 송도 도시개발사업의 시행 기한을 금년 8월31일에서 2020년 2월28일로 연장, 고시했다. 이로써 부영의 테마파크 및 도시개발 사업이 5번이나 연장돼 시민단체들의 반발을 초래했다.

시민단체들은 도시개발사업과 연계된 부영의 테마파크 사업이 금년 4월 요건 미충족으로 효력 정지된 점을 고려하면 아파트단지를 건설하는 사업도 당연히 취소해야 한다며 기한 연장은 특혜라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성명을 통해 "시장이 바뀌었는데도 시는 특혜와 꼼수 행정을 계속해 왔다"며 "지금이라도 박남춘 시장은 원칙대로 도시개발 사업을 취소시키고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부영그룹은 2015년 옛 송도유원지 인근 25개 필지 92만6000㎡ 부지를 3150억원에 매입해 테마파크 및 아파트 건설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부영이 놀이기구 설계도서, 토양오염 정밀조사 결과 등을 기한 내에 제출하지 못해 금년 4월 효력 정지됐다. 부영은 테마파크 사업 효력 정지가 부당하다며 행정심판을 청구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인천시 관계자는 "테마파크 사업의 취소 절차가 완료됐다면 도시개발사업도 자동으로 연계돼 취소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효력 정지 상태여서 도시개발사업만 취소할 순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는 "행정소송이 약 1년 정도 걸리는 점을 고려해 소송 결과를 지켜보고 사업 진행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사업기한을 연장한 것일 뿐 특혜는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