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화제 속 러브스토리 관심 급상승... "격투기 선수임을 속인 웃음과 감동 에피소드" 이유는?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8-09-09 08:1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MBC 사진자료)
UFC에서 활약 중인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훈훈한 러브스토리가 새삼 화제다.

9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UFC'가 올랐다. 이와 관련해 UFC에서 활약하고 있는 정찬성의 러브스토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과거 정찬성은 MBC '라디오스타'에 박재범, 권혁수, 양치승과 함께 출연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정찬성은 아내와의 첫만남에 대해 “아내는 내가 ‘코리안 좀비’라는 걸 몰랐다“면서 ”원래 처음 만나는 사람한테 격투기 선수라고 말을 잘 안한다. 그래서 배드민턴 선수라고 거짓말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나한테 사인을 받으러 왔는데 아내가 ‘얼마나 유명하길래 사인을 받냐’고 하더라. 그래서 이용대 선수가 한창 유명할 때라 ‘이용대 선수랑 같이 시합에 나갔다가 떨어지졌다’고 살을 붙였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 그는 “로맨스를 잘 못한다”는 말에 “그런데 아이가 셋이냐”고 MC들이 묻자 “아내가 너무 예뻐서 가만히 못 내버려두겠다”고 애정섞인 변명을 내놓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찬성은 오는 11월 프랭크 에드가를 상대로 UFC 복귀전을 치를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