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인천시 강화군, 공영주차장 대대적 확충 박차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3:05: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원도심·관광지 주차난 해소 온 힘··· 38곳에 총 1828면 신설
최우선과제로 대규모 재정 투입
내년까지 총 310억 들여 추진
국공유지·도로변 자투리땅 활용
예산절감·경관개선 1석3조 효과

▲ 선원면 창리 제2공영주차장 위치도. (사진제공=강화군청)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강화군이 민선7기 들어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영주차장 확충 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내며 고질적인 도심 주차난 문제에 숨통이 트이고 있다.

군은 오는 2020년까지 강화읍 원도심을 비롯해 주거밀집지역과 주요관광지 등 총 38곳에 310억여 원을 투입해 총 1828면을 조성할 계획을 밝혔다.

그동안 강화군은 강화읍 원도심 등에서 주차난으로 인한 크고 작은 갈등과 불편이 적지 않았다.

이에 군은 민선7기 들어 주차문제 해소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예산을 투입하며 군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방면으로 대규모 재정을 투입하고 있다.


■ 강화읍 원도심에 818면 조성

우선, 가장 극심한 주차난을 겪고 있는 관청지구(30억, 4곳, 168면)와 신문지구(79억, 3곳, 260면)에는 올해 말까지 총 109억원을 투입해 남문·신문공영주차장 인근 등 7곳에 428면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용흥궁공원 제모습 찾기 사업에 따른 대체 주차장으로 관청리 250-3번지 일원에 약 23억원을 투입해 약 90면을 조성하게 된다.

용흥궁공원은 강화읍 중심지로서 북문벚꽃축제를 비롯해 고려궁지, 용흥궁, 성공회 강화성당 등 관광명소가 즐비해 있어 평소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곳으로, 주민 복지·관광객 편의를 위해 인근에 대체 주차장을 조성함으로써 주차문제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남산리 일원에 다목적 광장으로 활용 가능한 52면의 스마트 공영주차장이 조성되고, 갑곳지구에도 갑룡공원 조성사업과 연계한 50면의 공영주차장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군청 부설주차장도 내년 안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약 46억원을 투입하게 되며, 올해 도시계획결정 용역과 보상협의를 거쳐 오는 2020년 안에 1984㎡ 부지에 3층 규모로 총 198면을 조성하게 된다.

강화군의 중심지인 강화읍 도심에 대규모 주차장들을 조성해 주간에는 관광객들에게, 야간에는 인근 주민들에게 주차편의를 제공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 선원면 창리 주거밀집지역에 250면 조성

선원면 창리 지역은 도시기반시설이 열악한 상황에서 1000가구가 넘는 대규모 공동주택단지·상가들이 형성돼 있으나 그간 공공이나 민간분야에서 주차시설 확충이 없어 주차난이 가중되고 있다.

더욱이 추후 공공도서관이 창리에 건립 예정인 점을 감안해 군은 이 지역에 올해 군비 25억원을 투입해 총 250면 규모의 2개 공영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내 완공을 목표로 제1주차장(세광아파트 1차 인근)은 3137㎡ 부지에 100면을 설치하고, 도서관 건립 예정지 인근 제2주차장(세광아파트 2차 인근)은 4500㎡ 부지에 150면을 조성하게 된다.

■ 주요관광지 주말 주차민원 해소

이외에도 군은 주말이면 주차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주요 관광지에 총 470면을 조성할 계획이다.

연륙교 완공 후 최근 지속적으로 관광객이 늘고 있는 교동면의 대룡리공영주차장을 지난해 28면에서 72면으로 확장한 데 이어 올해 안으로 80면을 추가해 총 152면을 조성할 계획이다. 우리나라 3대 기도사찰인 보문사와 미네랄온천 등 최근 수도권 최고의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는 삼산면에도 매음리 지역에는 80면을, 석모대교 인근에는 100면 이상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화도면 동막해수욕장과 분오리돈대 일원은 군의 대표 관광지로서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아 행락철에 고질적 주차난을 겪는 곳으로 군은 올해 110면의 공영주차장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군의 대표적 관광지인 마니산 일원에는 지난해 2억6000만원을 투입해 1566㎡부지에 400면의 공영주차장을 조성한 바 있다.


■ 자투리 땅이 알짜배기 주차공간으로

대규모 공영주차장외에도 강화읍 일원에 자투리 땅을 활용해 소규모 주차장을 조성하는 ‘주민생활형 소규모 주차공간 조성사업’도 추진 중이다.

군은 올해 4억6000만원을 투입해 신문리, 관청리, 남산리, 용정리의 주택밀집 지역 21곳에 총 290면의 소규모 주차공간을 조성 중이며, 특정 주민들의 전용화 방지를 위해 주차장마다 ‘공용 주차장’ 표기를 할 예정이다. 현재 6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막대한 토지 매입비를 들이지 않고도 도로변 국공유지와 도시계획도로의 자투리 땅을 알짜배기 공간으로 만들어 내면서 주차공간 확보, 예산절감, 경관개선이라는 1석3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 “군민 불편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군은 민선7기 들어 지역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주차문제 해소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객 편의 제공을 위해 강화군 역대 최대의 예산을 투입해 일시에 많은 주차장을 확충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강화읍 원도심은 군의 공공, 경제, 문화적인 중심지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턱없이 부족한 주차시설로 인해 수많은 불편이 있었다. 본 사업들이 마무리 되면 이러한 불편들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의 주차문제 해결은 민선7기 공약사항이기도 하다”며 “주차문제뿐만 아니라 앞으로 풍요로운 강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