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연 서대문구의원, 아파트 경비·미화 노동자 인권보호 조례안 발의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5 12:5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례회 상정
▲ 차승연 의원이 구 노동인권문화제 행사에서 참석자들에게 '서대문구 공동주택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인권보호 조례안'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대문구의회)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의회(의장 박경희)는 구의회 차승연 의원(남가좌1·2동, 북가좌1·2동)이 경비원을 비롯한 공동주택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례 제정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경비원 대량 해고는 물론 열악한 근무 환경, 입주민 횡포 등 경비·미화 노동자 같이 공동주택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고용불안과 갑질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공동주택노동자들이 인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과 함께 이들을 보호하는 규정의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차 의원은 공동주택노동자들의 고용안정과 인권보호를 제도화하기 위해 '서대문구 공동주택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인권보호 조례안' 발의에 돌입한 것이다.

특히 차 의원은 지난 5일 서대문구전태일50주기기념사업회에서 개최한 '제8회 서대문구 노동인권문화제_전태일을 기억하는 시간'을 통해 이 조례안을 설명하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 자리는 지역내 경비노동자들은 물론 입주자 대표들이 함께 모인 행사였던 만큼, 공동주택노동자를 보호하는 조례안의 취지와 필요성을 공론화 할 수 있는 기회였다.

이날 차 의원은 조례안 내용을 설명하기에 앞서 이번 조례안 준비 과정부터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경비노동자, 공동주택입주자 대표, 구청 담당자, 노동자종합지원센터가 뜻을 모아 여러 차례 회의를 거쳐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회의에서 합의된 내용을 토대로 공동주택노동자들의 고용과 인권을 보호할 수 있도록 상세한 방안과 지원 내용을 조례안에 담았다고도 설명했다.

조례안을 함께 준비한 '서대문구노동자종합지원센터' 관계자 역시 의회나 구청의 일방적인 주도가 아닌 실제 이해 당사자들이 함께 모여 만든 조례안인 만큼 그 파급력과 효과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이번 조례안을 발의한 차 의원은 "이번 조례는 그동안 취약한 환경에서 일했던 공동주택노동자들을 위해 주민들과 뜻을 모아 안정망을 구축하는 데 의미를 찾을 수 있다"며 "조례 제정 이후에도 지역사회의 자발적인 공감대와 협조가 가능하도록 의회가 더 세심하게 살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이 조례안은 최근 개회한 제267회 구의회 2차 정례회 안건으로 상정, 오는 12월17일 3차 본회의를 통해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