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의회, 제296회 제2차 정례회 개회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3:0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년 예산안 심의 및 행정사무감사 실시
겨울철 종합대책 점검··· 조례안등 심의···
27개 안건 상정
▲ 제296회 제2차 정례회 1차 본회의 모습.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동작구의회(의장 강한옥)가 오는 12월23일까지 39일간의 일정으로 제296회 제2차 정례회를 연다.

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열린 제1차 본회의에서는 구청장의 2020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 및 겨울철종합대책 보고 등이 있었으며, 이어 일반안건·행정사무감사 및 2020년 예산안 심의 안건을 상정했다.

일반 안건은 총 27건으로, 행정재무위원회에서는 ▲서울특별시 동작구 안전취약계층 주거환경 안전점검 및 정비에 관한 조례안(민경희 의원 대표발의) 등 17건을, 복지건설위원회에서는 ▲서울특별시 동작구 학교밖 청소년 지원조례안(최정아 의원 대표발의) 등 10건을 심사한다.

심사된 안건은 오는 22일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25일~12월3일 집행부의 사업추진 적정 여부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점검하게 되며, 12월4~9일 상임위원회별로 ‘2020년 일반·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예비심사를 진행하고, 12월12~18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상임위원회별 심사결과를 기초로 심도있는 예산심사를 실시한다.

또한 오는 12월20일 제3차 본회의에서 2020년 예산안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어 구의회는 정례회 마지막날인 오는 12월23일 제4차 본회의를 열어 구정 질문 및 답변의 건을 처리한 후 산회할 예정이다.

강한옥 의장은 개회사에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집행부에 미흡한 부분은 즉시 검토 개선할 수 있도록 방향과 대안을 제시하고, 생산적인 감사활동을 펼칠수 있길 바란다”며 “2020년 예산안 심사시 시급한 현안사업과 우선순위 사업을 중심으로 타당성과 효율성 등을 면밀히 살펴 합리적으로 예산 심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