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20일부터 청년드림 마포캠프 취업스터디 운영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5:14: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완벽한 준비로 취업 성공을!
기업 현직자들 참여 청년 구직자 멘토링

▲ 2018년 청년드림 마포캠프 ‘현직자 멘토링 취업스터디’ 모습.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청년 구직자들의 취업 지원을 위한 올해 '청년드림 마포캠프'의 ‘현직자와 함께하는 취업스터디’를 20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청년드림 마포캠프는 하반기 공채 시즌에 대비해 청년 구직자와 현직에 있는 취업 멘토를 연결해 구직자의 관심 분야 취업을 위한 맞춤형 멘토링을 실시하는 구의 청년일자리 사업이다.

구에 따르면 오는 9월10일까지 마포중앙도서관 문화강연방에서 진행되는 올해 취업스터디에는 월트디즈니코리아, 카카오페이, 현대카드, KBS미디어, SBS, 한국지멘스, CJ E&M, 하나투어, 롯데컬쳐웍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등의 기업에서 15명의 현직자들이 멘토로 참여한다.

특히 취업전략 특강은 방송·미디어, IT·소프트웨어, 출판·콘텐츠, 문화예술, 관광·여행, 외국계기업 등 총 6개 분야에서 진행된다.

멘토가 직무를 소개하고 실제 업무 등을 설명하는 직무특강에 이어 청년의 질문을 중심으로 구성한 자유 멘토링 활동이 이어진다.

이와 함께 직무 완전정복을 위한 사례학습, 자소서·이력서 컨설팅, 실전 모의면접 등의 서비스도 제공된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참가자들의 높은 호응과 관심을 반영해 실시 회차를 9회에서 총 24회로 늘렸다”며 “막막한 취업전선에서 풍부한 도움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만 18~39세의 청년은 멘토링서비스 전문업체 '잇다'에서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참여자들을 멘토링 후에도 구 일자리사업과 연계해 직업교육, 인턴모집 안내 및 취업알선 등의 사후관리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유동균 구청장은 "세계경제와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기업들의 고용상황도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준비하고 학습하는 취업준비생들의 자세는 변함이 없어야 한다. 마포구가 다방면으로 도울테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