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월급 230만원이라더니 퇴직금 50억?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6 11:1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재명 게이트'에서 '국민의힘 게이트'로 역전될까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여권의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하던 ‘대장동개발 특혜 의혹' 논란이, 화천대유에 근무했던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 당시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민의힘 게이트'로 전환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페이스북에 곽의원 아들 관련 뉴스 기사를 공유하면서 “6년 근무(25-31세)후 50억 퇴직금 수령”이라고 언급했다.


조 전 장관이 공유한 '노컷뉴스'에 따르면 대학에서 산업디자인, 대학원에서 도시·부동산 개발을 전공한 곽 의원 아들은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대리 직급으로 보상팀에서 일하단 지난 3월 퇴사했고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고 화천대유 측은 “합법적 절차를 통해 지급한 퇴직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곽상도 의원은 '아들이 성과급 명목으로 돈을 받았고 정확한 액수는 본인도 모른다'는 입장이지만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이나 조 전 장관 등 아들 관련 논란이 나올 때 마다 맹공을 가한 바 있어 '되로 주고 말로 받을 위기' 국면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실제 곽 의원은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지자체 등으로부터 작품 지원비를 수령한 데 대해 "아빠찬스"라고 반발했고 또한 '연세대, 조국 아들 입학 취소 대비 규정 신설' 관련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면서 조 전 장관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2015년, 25살 나이로 화천대유에 입사한 곽 의원 아들이 6년을 근무한 뒤 지난 3월 퇴사할 때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언론보도가 곽 의원은 물론 국민의힘에까지 결정적 타격을 가할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그동안 이재명 지사의 악재로 작용했던 대장동 개발 의혹이 곽 의원 아들 연루로 인해 말도 안되는 빌미를 주게 됐다"며 " ‘국민의힘 게이트’ 프레임으로 역공을 취하고 나설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