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직 대통령 사면, 대통령 고유권한..문, 사면 결단해야"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02 11:44: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토론회 'X 팻말' 적극 해명...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언급 기사'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이 2일 새벽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인도적 차원에서 고령인 두 분의 전직 대통령 사면이 필요하다"면서 " 저는 늘 사면을 찬성해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해당 페이스북에 올 1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 결단을 촉구한 관련 기사를 함께 게재한 나 전 의원은 "제가 X표 팻말을 들어 많이 놀라셨을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전날 밤 MBN이 주관한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당 대표가 되면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사면을 요청할 것이다(O) 아니다(X)’라는 사회자 질문에 “사면은 문 대통령 결단의 문제다. 따라서 우리가 애걸할 것이 아니라 이부분은 지켜보는게 맞다”면서 X 팻말을 든 바 있다.


이에 대해 "사면은 야당의 요청이 있기 전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 해야 할 당위의 문제(라 X 팻말을 들었다")고 해명에 나선 나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통합 차원에서 이제 결정을 미룰 수 없다고 본다"고 촉구했다.


특히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으로 책임도 문 대통령이, 결정도 문 대통령의 몫"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압박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