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기업 PPA 활성화 위한 전력시장 제도개선 토론회 개최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3 15:12: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토론회에 참석한 (사진 앞줄 왼쪽부터) 양정숙 국회의원, 양이원영 국회의원, 김종갑 대한전기협회 회장, 홍종호 서울대학교 교수, 김승완 충남대학교 교수, (사진 뒷줄 왼쪽부터) 최대진 SK E&S 에너지솔루션 그룹장, 정창진 한전 요금기획처장, 강경택 산업통상자원부 전력시장과장, 김성수 한국산업기술대 교수, 장다울 그린피스 정책전문위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한국전력이 지난 12일 켄싱턴호텔(서울 여의도 소재)에서 김성환 국회의원실, 대한전기협회와 '기업 PPA 활성화를 위한 전력시장 제도개선 토론회'를 개최했다.


PPA(전력구매계약, Power Purchase Agreement)는 재생에너지전기공급사업자와 소비자가 직접 계약을 체결하여 일정기간 계약가격으로 전력을 구매하는 방식이다.

이번 토론회는 국내기업의 RE100(기업이 사용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자발적 캠페인) 이행 지원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법률안, 일명 PPA법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에 대한 세부적인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국회 산자중기위 소속 김성환 의원이 대표발의한 PPA법은 ‘재생에너지전기공급사업’을 전기판매사업에서 제외함으로써, 전기사업법 상 전기사업 겸업 금지 원칙을 준수하면서 재생에너지전기공급사업자와 소비자간 직접 거래가 가능하도록 해 전력판매시장이 일부 개방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세계적 흐름이자 국가 에너지정책인 '에너지전환'과 '2050 탄소중립'의 목표 달성을 위해 모두의 지혜를 모아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전력시장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RE100을 달성하는 기업이 늘어날 수 있도록 필요한 역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김승완 충남대 교수는 보완공급 및 최종공급주체, 초과발전량 처리방안과 계약량 정보공유, 망 이용요금 적용방안 등 세 가지 이슈를 중심으로 기업 PPA 활성화를 위한 세부 설계 방향을 발표했다.

이어 홍종호 서울대 교수를 좌장으로 강경택 산업통상자원부 전력시장과장, 정창진 한국전력 요금기획처장, 최대진 SK E&S Renewables 그룹장, 김성수 한국산업기술대 에너지전기공학과 교수, 장다울 그린피스 정책전문위원 등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PPA법의 도입 취지를 고려한 제도 개선에 대해 공감했으며, 보완공급주체, 망 이용요금, 일반 전기소비자와의 형평성 등 선결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심층적인 논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