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국내 첫 ‘스마트치유마을’ 닻올려

이인주 기자 / li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25 18:0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불목리 일원에 스마트치유센터·힐링하우스 조성
VR체험존·AI로봇 바리스타·맥반석 스파등 선봬
[완도=이인주 기자] 전남 완도군이 24일 ‘완도 스마트치유마을’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신우철 군수와 허궁희 군의회의장, 군외면 기관ㆍ사회단체장, 지역 주민 등 약 70여명이 참석했다.

스마트치유마을은 2019년 행정안전부 공모 사업에 '스마트치유마을' 사업이 전국 최초로 완도군이 선정돼 20억원을 투입, 군외면 불목리 일원에 조성됐다.

스마트 치유마을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를 활용해 여가, 문화, 공동체 생활 서비스 기반 시설인 스마트치유센터(지상 1층ㆍ연면적 519㎡)와 체류형 관광을 위한 숙박 시설 힐링하우스 2동으로 이뤄졌다.

스마트치유센터는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헬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완도 주요 관광지를 가상 체험하는 VR체험존과 인공지능(AI) 로봇 바리스타, 건식 맥반석 스파, 다목적실, 특산품 판매 시설 등을 갖췄다.

특히 올해 초부터 스마트치유마을 인근에 거주하는 홀몸노인들에게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응급 상황 발생시 자동 신고가 되는 응급안전 안심 서비스와 인공지능 말벗 서비스를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신우철 군수는 개관식에서 축사를 통해 “최첨단 정보통신기술과 치유가 융합된 스마트치유마을은 건강관리 시스템 구축으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고, 소득 창출 및 관광 활성화에 보탬이 되는 등 새로운 지역 발전의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