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KEPCO 탄소중립추진위원회' 출범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30 15:25: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한국전력은 지난 28일 'KEPCO 탄소중립추진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KEPCO 탄소중립추진위원회는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사내 최고 심의 기구로서, 국내 총 온실가스 배출량의 37%를 차지하는 전환부문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략방향과 주요 정책을 논의하고, 사내외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을 향한 최적 경로를 발굴해 나가기 위해 구성됐다.

 

첫 번째 안건으로는 전환부문 탄소중립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KEPCO 탄소중립추진위원회의 구성·운영(안)을 심의했다.

 

위원회는 정승일 사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한전의 전 경영진, 노동조합 대표, 사내 MZ세대 직원, 전력그룹사 본부장, 외부 전문가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으며 탄소중립 관련 다양한 영역에 대한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현안 협의체와 사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 그룹을 설치했다.

 

전력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탈탄소화를 견인하기 위해 발전공기업 본부장 등이 참여하는 ‘전력그룹 탄소중립 협의회’를 구성해 탄소중립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가고, 전력노조와 ‘노사실무협의회’를 설치, 전사 역량 결집을 통해 탄소중립 이행 관련 사내 다양한 의견과 기능들을 조율하기로 했다.

 

동시에, 재생에너지·수소 등 과학기술, 에너지 정책, 글로벌 협력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KEPCO 탄소중립 자문단’을 운영함으로써, 단순 자문역할을 넘어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전문가의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시각을 상시 반영하기로 했다.

 

또한, 미래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갈 MZ세대들의 목소리를 탄소중립 정책 결정과정에 반영하기 위해 사내 MZ세대 30명으로 편성된 ‘MZ Net-Zero Board’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탄소중립 전략방향 및 워킹그룹(W/G)별 추진과제를 심의하고, 과제 실행과정에서의 장애요인과 추진성과를 공유하는 등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주요 성과 발생 시 해상풍력 및 신기술 실증단지 등 해당 현장 점검, 에너지 분야 국내·외 전문가 초빙, 글로벌 유틸리티 포럼 개최 등 내용과 형식 면에서 유연하고 다양하게 운영될 예정이다.

 

이어서 두 번째 안건으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한전의 역할과 과제 및 전력그룹 협력 방안’에 대해 심의했다.

 

위원회는 전환부문 탄소중립을 선도하기 위한 계통 건설 및 운영 최적화, 탄소중립 R&D 주도 등 전력산업의 6개 핵심 역할과 과제에 대해 집중 검토하고,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확산, 암모니아·수소 등 무탄소 연료 기반 신전원 개발 확대, 재생에너지의 적기 계통접속을 위한 선제적 전력 계통망 보강 등 전력공급시스템 전반의 전면적인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아울러 과학기술, 에너지 정책, 글로벌 협력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한전의 역할과 과제가 폭넓고 체계적으로 제시되었다”고 평가하며, “특히, 지속적인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해서는 자발적 수요감축 유인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전기요금의 가격시그널 기능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은 한 기업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으며, 공감대 형성에 기반한 사회적 역량결집이 중요하다”며 연대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전은 앞으로 KEPCO 탄소중립추진위원회 산하의 각 W/G을 중심으로 6개 핵심 역할별 세부 이행과제를 도출하고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 등 정부 탄소중립 정책과 연계하여 탄소중립 추진전략의 이행력을 제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탄소중립 전략수립 과정에서 발견하지 못한 사각지대 이슈 진단을 통해 신규 아젠다를 발굴하고, 각종 제도와 절차를 탄소중립에 최적화 할 수 있는 대안을 고민하는 등 지속가능한 이행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승일 사장은 “탄소중립은 경제·사회 시스템 전반의 대전환을 요구하는 도전적 과제인 만큼, 국민 수용성과 사회적 공감대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한 이행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위원회가 전환 부문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전략 제시와 더불어, 핵심과제를 발굴하고 국내 전력생태계는 물론 글로벌 유틸리티와의 전방위적 협력체계를 마련하는데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