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윤희숙 사퇴 반대 이재명, 캠프 의원 보호하는 거냐?”직격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30 10:22: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직자 비위혐의, 수사 통해 (혐의)벗거나 사표수리하는 게 원칙"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직서 처리를 반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선거 측을 겨냥해 "캠프 의원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앞서 이재명 캠프 전략본부장 민형배 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자에게 비위 혐의가 있으면 수사를 통해 혐의에서 벗어나거나, 혹은 혐의가 입증돼 징계를 받고 나서 '사표수리'하는 게 원칙"이라며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 서두를 필요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주장한 데 대해 "행여나 캠프 참여 의원을 보호하기 위한 정략적 판단이 아니기를 바란다"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이날 CBS라디오 ‘김현경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 의원은 "국회의원 윤희숙 사퇴안 당장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던 김 의원은 전날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캠프합류 의원 중 윤희숙과 비슷한 투기자가 몇 명 있는지 세고 있느냐"고 날을 세운 바 있다.


그는 "부동산 투기 앞에 당리당략, 정파의 이익을 챙겼다간 대선 패배가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압박하면서 "(윤의원) 본인이 희망한 이상 민간인 신분으로 수사를 받도록 해줘야 한다"고 압박했다.


특히 "부동산 투기 근절, 지배 엘리트 특권 폐지를 위한 첫걸음이 윤희숙 의원 사퇴안 처리"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희숙 의원은 지난 25일 권익위로부터 부친의 부동산 위법 의혹이 제기되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특히 사퇴안 의결이 재적 의원 과반 출석, 출석 인원 과반 찬성으로 가능한 상황이어서 171석 의석의 민주당 선택에 관심이 쏠려있지만 민주당은 윤 의원 사퇴를 '사퇴 쇼' '셀프 피해자 코스프레' 등으로 규정하며 ‘사과와 수사 협조가 먼저’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표결이 실제 이뤄진다고 해도 사퇴에 찬성표를 던지지 않겠다는 목소리가 높은 편이다.


게다가 윤 의원 처럼 권익위로부터 투기 의혹이 통보됐던 민주당 소속 12명이 모두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현실도 정치적 부담이다.


의혹만으로 윤 의원을 사퇴시킬 경우 '내로남불' 비난을 피할 수 없다는 현실적 계산 때문으로 보인다.


대신 민주당은 윤 의원의 탈당을 요구하고 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논란의 핵심은 '사퇴 여부'가 아니라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이라면서 "윤 의원은 자신의 의원직 사퇴 발표가 희화화되는 것이 싫다면, 탈당을 먼저 하고 이후 조사 결과에 따라 정치 행보를 결정하라"고 압박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