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치매공공후견사업' 1호 후견인 선임

민장홍 기자 / mj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2 15:23: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민장홍 기자] 경기 이천시가 치매노인의 안전망 구축을 위해 '치매공공후견사업' 1호 후견인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치매공공후견사업’이란 치매로 인한 자기결정능력 저하와 가족지원 능력이 없는 저소득 치매노인에게 성년후견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받도록 하는 사업이다.

1호로 선임된 김 모씨는 공공후견인 양성교육을 이수하고, 여주가정법원으로부터 ‘후견등기사항증명서’를 발급받아 이달부터 치매노인들의 특정후견인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후견인으로 선임되면 피후견인의 공공기관 증명서 발급 및 신청업무, 의료서비스·요양원 등 계약 체결, 일상생활비 관리, 간단한 서비스계약 체결 업무, 사회복지서비스 신청·변경 업무,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안전체계 구축 등의 후견사무를 수행해 치매노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후견인 1호 김씨는 “치매어르신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천시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공공후견사업을 통해 의사결정이 어려운 치매 노인이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보장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치매어르신으로 공공후견인 지원이 필요하거나 공공후견인활동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이천시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해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