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외국인 유학생 찾아가는 선별검사

박명수 기자 / pm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31 15:1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산=박명수 기자] 충남 아산시가 30일 순천향대학교에서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운영했다.


최근 3개월 지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20~30대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6월 확진자 54명 중 21명(39%), 7월 147명 중 69(47%), 8월 308명 중 149명(48%)을 차지해 발생률이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20~30대 확진자 중 외국인이 6월 21명 중 5명(24%), 7월 69명 중 26명(38%)이었고, 8월에는 149명 중 93명(62%)을 차지하는 등 외국인 20~30대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숨은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고자 유학생이 많은 지역내 대학교에 이동검사소를 설치해 진단검사를 펼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안내를 병행했다.

특히 검사 후 검진자가 지켜야 할 생활 수칙에 대한 안내문을 3개 국어(한국어ㆍ영어ㆍ러시아어)로 번역 배포했으며, 일상생활을 하면서 유증상이 있을 시 반드시 선별검사를 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외국인 확진자에 대한 효율적인 의사소통을 위해 아산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부터 카자흐스탄, 우즈벡키스탄 등의 통역을 도움받아 확산 방지에 대처하고 있다.

또한 외국인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도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외국인 등록번호가 있는 건강보험가입자는 사전 예약 후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 ▲외국인 등록번호 있으나 건강보험 미가입자는 사전예약 후 보건소 또는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 ▲미등록 외국인의 경우 보건소에서 관리번호를 부여받은 후 보건소 또는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수 있음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