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12일까지 발급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08 14:59: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오는 12일까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이하 행복바우처) 카드를 발급한다고 밝혔다.


행복바우처는 여성농업인에게 연 20만원(자부담 2만원)을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 카드를 발급하는 제도다.

문화적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농촌 지역 여성농업인에게 문화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2017년부터 시행됐다.

군에 주소를 두고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20세 이상 75세 이하 여성농업인이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행복바우처 카드는 사행성 및 유흥업소를 제외한 전업종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올해 지원금은 연말까지 사용해야 하며, 2022년으로 이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군은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신청을 받아 올해 지원 대상자 2788명을 선정했다.

올 3월 말 기준 군의 인구가 2만7888명이니 전군민의 10%가 혜택을 받는 셈이다.

군 관계자는 “최대한 상반기 내에 지역업체에서 카드를 사용해 주신다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큰 활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