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 前 보좌관 투기 의혹··· 警, 국토부 등 5곳 압수수색

연합뉴스 /   / 기사승인 : 2021-03-29 14:5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사태로 촉발된 부동산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29일 3기 신도시인 안산 장상지구 땅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전 보좌관 가족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국토교통부, LH 진주 본사와 성남 신도시추진단, 경기도청, 안산시청 등 5곳에 수사관 38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전해철 장관의 전 지역보좌관 부인 A(51)씨가 지난 18일 농지법 위반 혐의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으로부터 고발된 데 따라 혐의 입증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사준모는 앞선 지난 17일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A씨의 안산 상록 장상지구 토지 매입 관련 의혹을 제기하자 A씨를 고발했다.

황보 의원은 당시 "A씨는 장상동 토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한 달 전 농협으로부터 2억원 이상 대출을 받아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며 "해당 토지는 개발제한구역인데다 인근에 송전탑까지 있어 매매가 어려운 곳인데 이런 토지를 매입비의 70%를 대출받아 매입한 건 신도시 개발정보를 이용한 전형적인 땅 투기"라고 주장했다.

A씨의 남편인 전해철 장관의 보좌관은 투기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 9일 면직 처리됐다.

이에 대해 전 장관 측은 "보좌관이 건강상 이유로 쉬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면직했다"며 "개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목적의 부동산 매입으로 단정할 수 없고 이미 관련 사실을 당에 소상하게 알린 만큼 당의 처분을 따르고자 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자택에 대해선 지난 27일 먼저 압수 수색을 했다"며 "확보한 자료를 철저히 분석한 뒤 향후 수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