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한암이 벼슬이냐" 막말

연합뉴스 /   / 기사승인 : 2021-06-13 15:24: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원일 前함장, 교사 고소키로

천안함 함장이었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이 자신에게 원색적인 욕설과 막말을 한 교사 A씨를 고소할 예정이다.

안종민 천안함생존자전우회 사무총장은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14일) 최 전 함장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사무총장은 "A씨가 ㅇㅇ고 교사라는 재학생의 제보를 받았다"며 "욕설도 욕설이지만 교사라는 직업을 가진 분이 그런 글을 쓰시는 것 자체가 큰 충격이고 조상호 전 부대변인보다 심각하다고 생각돼 선처는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최 전 함장을 향해 "천안함이 폭침이라 '치면' 파직에 귀양을 갔어야 할 함장이란 XX"라고 욕설을 하며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논란이 되자 글을 삭제하고 전날 오전·오후 2차례 사과문을 게시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조상호 전 부대변인도 방송에서 "천안함 함장이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라는 발언을 해 최 전 함장과 전우회에게 고소당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