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취약계층아동 학습·돌봄공백 해소 만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9 16:53: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취약계층 아동의 학습격차와 돌봄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약계층 아동의 학습격차와 돌봄공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드림스타트를 중심으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며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우선, 구는 교육기관과 적극적인 협약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의 태권도·피아노 학원, 러닝센터, 학습지 등과 업무협약을 진행함으로써 학습지원이 필요한 아동과 연계했다.

현재까지 교육기관 13곳과 협약을 맺었으며, 참여 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구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교육, 성과 분석, 자기주도 학습 등도 지원하며, 비대면 상황에서도 아동의 학습격차 해결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심리·상담센터와의 협약을 통해 아동과 그 가족의 심리적 안정을 이끌어 내고 있으며, 병·의원과도 협약으로 건강증진을 도모하며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가구내 다양한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은 사례관리를 통해 아동학대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이승로 구청장은 "아동청소년이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과 지역이 함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도시의 미래를 준비하는 첫 단계라 믿는다"면서 "더 많은 지역자원의 참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