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부 장관 공동 언론발표문 발표

고수현 / smkh8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1-07 17:42: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 철통 방위공약 재확인
모든 확장억제수단을 제공"


[시민일보=고수현 기자]지난 6일 오전 10시30분께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한미 양국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도발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뤄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또한 계획된 연합연습도 지속 실시키로 했다.

7일 국방부에 따르면 한민구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과 애쉬튼 카터 미 국방부 장관은 한미 국방부 장관 공동 언론발표문을 통해 북한의 무모한 이번 도발이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며 한반도와 아태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특히 카터 장관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이러한 미국의 공약에는 미국의 모든 확장억제능력 수단들이 포함된다는 점 역시 다시 확인했다.

또한 양 장관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이러한 도발에 대해 한미동맹의 대응을 적절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한 장관은 대한민국 국방부가 우리 군의 킬체인(Kill-Chain)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 능력을 우선적으로 발전시킬 것임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