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놔두고 오세훈만 때린다…왜?

고하승 / goh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14 11:1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필 고하승



’안철수 놔두고 오세훈만 때린다, 박영선의 기막힌 표계산’이라는 제하(題下)의 기사가 <중앙일보> 14일 자 지면에 실렸다.


<중앙>은 “안철수는 외면하고, 오세훈은 때린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메시지에서 최근 나타나는 흐름”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박 후보 캠프는 비서실장ㆍ대변인 등을 임명한 지난 4일 이후 11일까지 야권 후보 비판 논평을 모두 9건 냈는데 그 가운데 7건이 오세훈 후보에게 집중됐다.


오 후보를 겨냥한 메시지의 양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이다. 질적으로도 차이가 크다.


안 후보를 겨냥한 메시지는 단순히 안 후보 발언에 대한 반박 등 사후 대응 성격이 짙었다. 반면 오 후보를 향해서는 캠프 비서실장 천준호 의원이 나서 내곡동 땅 셀프특혜 의혹을 처음 제기하고, 고민정 대변인이 3차례나 논평으로 지원하는 등 한층 공세적이다.


왜 그러는 것일까?


박 후보 측은 “의도한 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어떻게 하다 보니 그렇게 됐을 뿐, 의도를 가지고 오세훈만 때리는 건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코앞에 둔 상황에서 아무런 의도 없이 우연히 오세훈 후보만 ‘콕’ 집어서 공격하게 됐다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앞서 박영선 후보는 지난 2월 <중앙>과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를 잘 알기 때문에 마음속에 나름대로 생각하는 게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아마도 박 후보는 안 후보의 취약점을 잘 알고 있는 듯하다. 그래서 안 후보와 본선에서 맞붙을 심산으로 오 후보 저격에 적극적이라는 것이다.


사실 안철수 후보의 국민의당 당세가 국민의힘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점은 극복하기 어려운 취약점으로 꼽힌다. 보궐선거에서 제1야당 당원이나 지지자들이 다른 정당 후보의 당선을 위해 과연 무리한 시간까지 내가면서 투표하겠느냐는 것이다.


오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이 엇비슷하다면, 박 후보는 당연히 당세가 취약한 안 후보와 본선에서 맞붙기를 희망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그러면 현재 여론의 흐름은 어떠한가.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양자 대결 구도가 성사되면 야권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중 누가 나오더라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20%p 안팎의 격차로 압승을 거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에스티아이는 12~13일 이틀간 서울 거주 만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상 양자 대결의 경우, 오세훈-박영선 대결에서는 오세훈 후보가 51.8%, 박영선 후보가 33.1%의 지지를 받았다. 18.7%P 차이로 오세훈 후보가 앞섰다.


안철수-박영선 대결 구도에서는 안 후보가 53.7%, 박 후보가 32.3%로 차이가 더 벌어져 격차는 21.4%p다.


안 후보가 오 후보보다는 비록 조금 더 우세하지만, 그 격차는 오차범위 내로 무의미하다.


반면 후보 호감도는 오세훈(52.6%), 안철수(51.4%), 박영선(35.1%) 후보 순으로 나왔으며, 후보 비호감도에서는 박영선(59.6%), 안철수(45.1%), 오세훈(42.8%) 순이었다. 표의 확장성은 바록 미미하지만 안 후보보다는 오세훈 후보가 더 있다는 의미다.(이 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3.1% 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런 점들 때문에 박 후보가 오 후보를 집중공격하는 것이라면, 그건 선거 과정에서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고, 그걸 나무랄 수는 없다. 하지만 상대를 공격하더라도 ‘허위비방’하는 것은 안 될 일이다. 그런데 10년 전 이미 충분하게 소명된 일, 그로 인해 당시 한명숙 후보 측이 망신을 당했던 의혹을 재탕 삼탕으로 제기하는 건 서울시민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안철수 후보 가운데 누가 최종 승리할지 아직은 가늠하기 어렵다. 다만 서울시민은 네거티브로 얼룩진 흙탕물 선거가 아니라 정정당당하게 정책으로 승부를 거는 후보에게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게 될 것이다. 누가 승리하든 모쪼록 세 후보의 아름다운 경쟁을 기대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