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주자들, 한 목소리로 ‘광복절 사면’ 촉구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7 11:4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홍준표 “적폐수사, ‘청부정치수사’...피해자 사면해야"
윤석열 “국민, 朴 장기구금 안타까워 해…저도 공감"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27일 야권 대선 주자들이 한 목소리로 광복절 사면을 촉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힘을 실었던, 이른바 '적폐수사'를 ‘청부 정치 수사’로 규정하면서 피해자들의 대사면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이른바 적폐수사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인사들 200여명이 구속기소되고 5명이 수사 도중 자살하는 미증유의 비극이 있었다"며 "당시 검찰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수사였다고 강변하지만, 권력의 요구에 의한 청부 정치 수사에 불과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복수와 보복의 일념으로 사냥개를 동원해 반대편 인사들을 무차별 잡아 가둔 이른바 적폐수사는 이제 국민의 이름으로 비판받아야 한다"며 "그걸 원상회복할 마지막 기회가 이번 8.15 대사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도권을 갖고 있을 때 야권 갈라치기 선별 사면이 아닌 적폐수사의 피해자 모두를 사면하는 대화합 사면을 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석열 전 총장도 박근혜 전 대통령 등에 대한 '8.15 사면'을 요구했다.


전날 오후 오세훈 서울시장을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난 윤 전 총장은 "(사면이)대통령께서 결정할 일"이라면서도 "항간에 야권을 갈라놓기 위한 정치적 술책이라는 얘기도 나오는데 헌법이 부여한 고귀한 권한이 그런 식으로 악용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전직 대통령 장기구금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국민도 많고 개인적으로도 일정 부분 공감한다"며 "헌법이 부여한 고귀한 권한을 국민통합을 위해서 잘 행사하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윤 전 검찰총장은 지난 20일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를 찾은 자리에서도 "장기구금에 안타까워하는 분들에 공감한다"며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유승민 전 의원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언제가 됐든 사면은 대통령 결심에 달린 문제라고 생각하고 기다리고 있다"면서 윤 전 총장을 '박 전 대통령 구속·기소·구형까지의 주체'로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범계 법무장관은 최근 “8.15 사면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