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도부-안철수, 한목소리로 '윤석열 X파일' 저지에 올인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21 12:0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기현 "이번 논란 계기로 당 차원의 야권후보 보호대책 강구하겠다"
안철수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야권 내 허튼세력 색출해 내쫓아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불을 지핀, 이른 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야당 대표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의 가세로 격화된 가운데 21일 국민의힘 지도부는 물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까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키기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용 없이 회자되는 X파일은 국민들에게 피로감과 함께 정치권에 대한 짜증만을 유발할 뿐"이라며 "기본적으로 문재인 정부 하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 등이 거셌던 만큼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 있다면 이미 문제 삼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 (X파일 내용과 관련해)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라면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넘겨 공정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주고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일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하겠다는 정당의 대표가 아직도 저질스러운 공작정치의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 안쓰럽기까지 하다"며 "이번 X-파일 논란을 계기로 당 차원의 야권 후보 보호 대책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선이 여권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느닷없이 음습한 선거 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며 "민주당은 비겁하게 뒷골목에서 작업을 벌이는 못된 버릇을 이제는 버리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전에 임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엉터리 정보를 유통하고 확대 재생산하는 버릇은 민주당이 살아있는 한 영원할 것"이라며 "아직 당 후보가 아직 되지 않은 대선주자들을 포함해 모두 야권 후보라고 판단하고 보호조치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태에서 등장한 장성철 소장의 경우 며칠 전까지 우리(당) 비전전략실 소속 전략위원이었다"며 "이런 분이 당의 유력한 대선 주자를 곤경에 빠뜨리는 일을 한다면 어떻게 야권 단일후보 만들겠다는 당의 전략과 일치한다 할 수 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큰 싸움을 앞두고 내부의 적부터 단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X파일에서 공작의 냄새가 난다"며 "만약 X파일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알고도 윤 전 총장을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에 발탁한 것이라면 이것 자체로 문재인 정권 스스로 얼굴에 침을 뱉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송영길 대표는 X파일이 있으면 빨리 공개하고 장성철 소장은 X파일을 잘 보관해야 한다"며 "그런 것을 표현하는 자체가 허위사실 유포이고 명예훼손죄가 성립한다"고 경고했다.


안철수 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 옹호에 목소리를 보탰다.


그는 "야권의 모든 양심적인 세력들이 힘을 합쳐 여권의 야비한 정치공작을 분쇄하고 야권후보들을 지켜내야 한다"며 "윤석열 X-파일 논란은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X-파일을 언급한 송 대표는 여당과 자신이 갖고 있는 파일을 즉시 공개해야 한다"며 "그 결과에 따라 송 대표가 공개한 내용에 허위나 과장이 있으면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만약 여기(여권의 공작정치)에 부화뇌동하려는 야권 내 허튼 세력이 있다면, 다 함께 색출해서 내쫓아야 한다"며 "공작정치 분쇄, 정권교체 실현, 이 두 가지 꿈이 모두 실현되는 그 날까지 저 안철수와 국민의당의 전진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의 X파일은 앞서 송 대표가 "윤 전 총장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다"며 그 존재를 언급할 때까지만 해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19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보좌했던 장 소장이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방어하기 어려워)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고 개인 소견을 밝히면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이에 대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장 소장이 아군진지에 수류탄을 까 넣었다”며 “윤석열 X파일을 어떤 경로로 입수했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윤 전 총장을 견제하는 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대표적 공격수인 정청래 의원도 이날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모르지만 (있다면) 대략 상상하는 그런 내용일 것으로 관측된다"며 논란에 끼어들었다.


그는 "실체보다 상상의 속도가 더 빠르고 추상화가 정물화보다 더 상상을 자극한다"라며 "윤 전 총장이 ‘간 보기 정치’를 하다 보니 실존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라고 불을 지폈다.


그러면서 "(X파일이)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이기에 윤석열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편 '윤석열 x 파일' 공론화 주역인 장성철 소장과의 인연으로 논란의 무대에 소환된 김무성 전 의원은 "이번 건은 저와 전혀 관련이 없으니 오해와 억측이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장설철 소장은 지난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 없이 저 역시 TV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있다"고 선을 그으면서 이같이 밝혔다.


장 소장도 페이스북에 "2018년 3월 보좌관을 그만둔 후 김 전 대표와 교류가 없다"며 "(저와) 연관시키지 말아 달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해당 의혹을 불식시키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앞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이준석 후보와 만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 대표 경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김 전 의원은 이번 장 소장의 돌출발언과 관련해서도 배후인물로 지목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