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식 경기도의원, 용인 교동초교 증축 갈등 현장 긴급 방문

채종수 기자 / cjs7749@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4 13:11: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사지연땐 학생·학부모 피해··· 학생 학습권 보장 최선"
▲ 학부모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경기 용인 교동초등학교 현장을 방문한 김중식 의원과 관계자들이 현안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중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7)은 최근 학부모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경기 용인 교동초등학교 현장을 긴급방문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교동초 학부모들과 언남3지구 주택조합측이 증축문제에 대한 갈등을 겪은 이후, 용인교육청과 조합측이 교동초 증축안 설계변경과 부지이전 등 주요사항에 대한 협의가 이뤄진 직후의 방문으로, 김중식 의원(더블어민주당, 용인7), 정윤경 교육기획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1), 고찬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8), 이윤식 용인교육장 등 교육청관계자, 교동초 학교장 및 운영위원장이 참석해 긴급현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와 공사예정지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전정선 교동초 교장은 오랫동안 진행해온 조합측과의 지난 협상과정을 설명하며,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줄 것을 참석자들에게 호소했다.

학부모대표로 참석한 교동초 운영위원장은 코로나19의 위중한 상황속에서도 학교현장의 고충을 듣기위해 긴급협의회 자리를 마련해 준 것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학교의 특성상 공사시기를 놓치게 되면 누구보다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것은 학생과 학부모들이라며, 향후 학생안전 확보와 신속한 공사집행을 통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지속적 관심을 가져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김 의원은 "공사진행이 지연될수록 피해자는 학생과 학부모일 수밖에 없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교육청과 의회의 적극적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인 것 같다"고 말하며 "지역구 도의원으로서 학생들의 학습권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비회기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현장방문 요청에 응해준 정윤경 교육기획위원장과 고찬석 의원의 방문에 감사를 표했다.

정 교육기획위원장은 도 교육청의 공유재산에 관한 심의를 담당하고 있는 상임위 위원장으로서 "원칙과 절차를 지켜나가야 하는 부분과 학생의 학습권보호를 위한 학부모와 학교의 현실적 어려움을 해결해야 하는 정무적 판단도 필요한 시점"이라며 "학부모님들의 여망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담회가 끝난 후 의원들은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예정부지를 돌아본 후 이날 현장점검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