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부천시 학교폭력예방 및 피해자 지원에 관한 일부개정조례안’ 통과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03 18:0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학교폭력으로 학업중단땐 지원센터·프로 연계
박찬희 시의원 "건강한 성장을"
[부천=문찬식 기자] 
▲ 박찬희 의원.
최근 열린 경기 부천시의회 제253회 임시회에서 박찬희 의원이 대표발의 한 ‘부천시 학교폭력예방 및 피해자 지원에 관한 일부개정조례안’이 통과됐다.


이 조례안은 학교폭력으로 학업이 중단된 청소년들이 학교 밖에서도 밝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모하기 위해 제안됐다.

개정된 조례안 주요 내용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및 ‘학교 밖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용어 정의 추가 ▲학교폭력예방 및 피해자 지원 시행계획 수립에 학교폭력 관련 학업중단 학생의 학교 밖 지원센터 연계지원 추가 ▲학교폭력으로 학업중단 학생의 학교 밖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안내 및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연계 규정 신설이다.

박 의원은 “학교폭력의 상처를 안고 학교에서 제적·퇴학 처분이나 자퇴로 인해 학업이 중단되고 친구들과의 관계가 단절됨으로써 비행 청소년으로 자라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학교 밖 청소년들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받고 청소년 시기에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소양과 인격이 형성되어 탈선의 길로 빠지지 않고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부천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는 송내어울마당 5층에 위치하며, 자신의 주도적 삶을 개척하려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학업복귀와 사회진입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부천시 학교폭력 실태를 살펴보면 2018년 856건, 2019년 1092건으로 매년 증가추세로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등교일수가 줄어들어 397건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