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의회,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 정비계획 변경 의견청취안 가결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8 12:57: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양동 주거환경 열악··· 안전 주거지 회복을"
▲ 조영훈 의장이 임시회 본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중구의회)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중구의회(의장 조영훈)가 최근 하루 일정으로 제265회 임시회를 열어 ‘양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1·12지구의 정비계획 변경을 위한 의견청취안’을 가결했다.


이번 임시회는 중구청장으로부터 제출된 ‘양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1·12지구의 정비계획 변경을 위한 의견청취안’ 및 조례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회의로 진행됐다.

앞서 같은 날 열린 복지건설위원회 심의를 통해 채택된 의견청취안은 이번 임시회에 상정된 ▲서울특별시 중구 식품등 기부 활성화에 대한 조례안 ▲서울특별시 중구 경로당 운영 활성화에 대한 조례안과 함께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조영훈 의장은 “양동 구역은 이른바 남대문 쪽방촌이라고 불리며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이다.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기존 거주민이 재정착해 안전한 주거환경을 누리고 도심의 상업기능도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조 의장은 "폭염과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연일 엄중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선별진료소와 백신접종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하고 계신 관계 공무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