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범 인천시의원, "'GTX-D Y자 노선'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을" 정부에 촉구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4 13:5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12일 국회 앞에서 'GTX-D Y자 노선 촉구'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이용범 인천시의원.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문찬식 기자] 이용범 인천시의원이 ‘인천국제공항행과 검단·김포행을 동시에 건설할 수 있는 GTX-D Y자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시는 인구 300만 돌파를 앞두고 광역자치단체 중 전국 3위에 해당하는 대도시로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글로벌 도시이다.

하지만, 인천시민들은 수도권을 주요 거점으로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 수혜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돼 현재 많은 교통 불편을 겪고 있고,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TOP3 공항 도약을 앞두고 있음에도 세계 허브공항과 달리 수도권 주요 거점을 빠르게 연결하는 고속기능의 철도가 전무한 상태다.

이에 따라 수도권 시민들이 겪는 불편 해소와 인천국제공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광역급행철도 도입의 필요성이 꾸준히 대두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에서 GTX-D Y자 노선 촉구 1인 시위를 벌였다.

지난해 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도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시행하고, 국토교통부에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이때 인천공항행과 검단·김포행 두 노선을 따로 건설하는 것보다 Y자 모양의 동시 건설이 경제성과 효율성 면에서 가장 높다는 용역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 의원은 “현재 정부는 GTX-A·B·C 3개의 남북축 노선을 추진 중에 있지만, GTX 수혜를 전혀 받지 못한 사각지대의 광역급행철도 도입 필요성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며 “인천시가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GTX-D Y자 노선’이 추진되면 인천시뿐 아니라 수도권의 많은 인원이 광역급행철도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GTX-D Y자 노선’의 조속한 도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